본문 바로가기
나이트클럽 노하우 및 팁

수원 찬스돔 나이트 주대 정보

by 간기남K 라때는말야 2020. 1. 30.

 

 

 

내가 가장 최근에 주로 다닌 나이트는 수원 찬스돔 나이트다.

나름 수원 혹은 근방에선 유명한 나이트고 주말엔 어느 정도 수량을 보장한다.

수질은 성인나이트다 보니 막 좋다고 말하기는 좀 무리가 있고, 어차피 복불복도 있기에

그냥 저냥 눈이 하늘 끝에 가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적당히 놀만하다 하겠다.

 

 


 

 

 

 

사진을 보면 아주 쉽게 평일/주말 2가지 다른 주대를 볼 수 있다. 

맥주 1병 추가는 6천원으로 동일하다. 사실 부스를 가던 룸을 가던 총 주대의 결정타는

추가하는 맥주의 수량에서 차이가 나기 마련이다. 거기에 팁이 더해질 수 있지만 팁은

솔직히 꼭 줘야 하는 법칙은 없기에 이는 상황에 따라 개인이 판단하면 될 일이다. 

 

 


아래는 테이블 주대이다.(가장 기본 테이블 주대)

 

남성 기본: 45000


여성 기본: 평일 30000 / 주말 35000

 

 

그렇다. 남성이 더 비싸다. 여성이 많아야 남성도 나이트에 오기에

어찌 생각하면 이 바닥 생리상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볼 수 있으니

왜 남성이 비싸냐고 열받을 이유는 없다. 어차피 여성도 맥주 추가하면

똑같이 6천원이다. 물론 여성은 부킹 다니면서 술을 마시기에 기본에서

맥주를 추가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

 


 

그리고 30세 이상 여성 고객에 한해 적용되는 쿠폰이 있다.

인터넷 쇼핑몰에만 쿠폰이 있는 것이 아니다. 나이트에도 있다.


여성 현금교환권은
일,월,화, 시간 제한없이 사용가능
수,목,은 12시전까지 사용가능


이상 수원 찬스돔 나이트 주대를 알아봤는데 

주대는 나이트 구장마다 약간 상이할 수 있지만

보통 여기에서 크게 아래 위로 벗어나지 않는다라고 이해하면 쉽다.

그리고 구장에 따라 맥주 부스 자리가 되는 경우가 있고 아닌 곳도 있다.

이는 본인이 가는 구장의 웨이터에 자세히 물어보면 친절하게 알려줄 것이다.

 

 

룸과 부스의 경우 결코 싼 가격이 아니다. 나이트를 자주 즐기고

부스나 룸을 가다 보면 그만큼 총알이 많이 필요하고 무리한 지출은

생활 궁핍을 초래할 수 있으니 적당한 선에서 즐기도록 하는 것이 좋겠다. 

 

 

 


댓글5

  • 김솔로 2020.01.31 06:42

    전에 답글 잘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지역은 서울 강동구에 살고 있습니다. 더 늙기전에 나이트란 곳도 경험해보고 싶네요.
    20대때 로드헌팅은 많이 해봤는데 이상하게 밤유흥 쪽에선 어렵더라고요. 와꾸가 나쁘진않지만 완전 잘생겼다긴 애매하고 성격이 좀 진지해서 그런가.. 클럽에서 먼저 가서 말거는게 참 어렵더군요. 말발좀됐거나 와꾸가 좀더 좋았다면 좋았을텐데ㅠ

    테이블로 독고 뛰면서 다시 말하는법이랑 유흥 분위기에 익숙해지고싶네요
    답글

    • ㅎㅎ 아닙니다. 감사는요. 사실 정해진건 없자나요. 몇 년 전에 사실 TV 방송에 나왔던 초창기에 유명했던 픽업 아티스트를 지인 소개로 같이 조인해서 수원에 찬스나이트를 갔었어요. 천명의 여자를 만났다고 연애방송에도 게스트로 초청받은 픽업 아티스트였는데...막상 지인하고 그 픽업 아티스트하고 같이 찬스룸을 갔는데 뭐 엄청나게 잘되고 그런건 잘 모르겠더라고여 ㅎㅎ

    • 로드헌팅 경험이 있으시면 그래도 어느 정도 적극성은 있으시다는 이야기 같은데요~ 완전 잘생겼다는 기준도 사실 여자마다 좀 다르고..뭐 누가봐도 원빈같은 조각 정도면 모를까..사실 그마저도 일부 여자는 부담스러워서 오히려 싫어하는 경우도 있으니까..진지를 말씀하셨는데...보통 진지충의 이미지를 주면 득보다는 실이 많아요. 물론 가벼운거 싫어하는 여자도 많지만 너무 초면에 나이트에선 진지해도..재미가 없다보면 텐션이 떨어지거든요. 클럽에서 말거시는게 힘들면 경험삼아 나이트를 가보시는걸 추천합니다. 원래 부킹 문화라는게 나이트에서 온거라 먼저 말을 막 안걸어도 웨이터가 데려다주면 자연스럽게 인사하고 말을 트는 곳이 나이트니까요

    • 제가 같이 나이트를 가본게 아니라 말발이나 와꾸가 어떠신지를 잘 모르겠지만.. 사실 말발 중요하긴 하죠... 물론 그걸 이기는게 와꾸라고 할 수 있지만...어지간히 한 방에 남자 와꾸에 꽃히지 않는한 대화를 이끌어가는 말이 없으면 결과가 보통 좋지 않죠. 와꾸가 물론 좋을수록 좋겠지만 또 여자들마다 성향이 다르기도 하고 와꾸를 제가 뵌적이 없으니 그 부분은 뭐라 말씀 드리기가 애매하구요. 어차피 근데 결론은 부딪히고 까이기도 하고 경험하는게 가장 몸에 익는건 잘 아실테고. 말발적인 부분을 더 좀 나이트에서 경험하고 싶으시면 지인이나 조각을 쳐서 부스나 룸도 한 번 가보시는걸 추천합니다. 그리고 서울 강동구면 길동 찬스나이트가 유명하지 않나요? 저도 거긴 안가봐서 잘은 모르지만 밤기나 역밤 까페에 내용은 있더라구요.

    • 그리고 테이블로 독고 뛰지 말라는 법 없죠. 독고로 룸만 다니는 사람도 전에 봤어요. 뭐 다 자기 취향과 성향이 있는거니까요. 수원 찬스나 코리아의 경우 테이블 독고로 가서 혼자 비벼도 놀만합니다. 물론 그래도 일반적으로는 보통 2명은 오져. 어차피 독고가도 웨이터가 부킹은 해주니까 거기서 또 경험하고 결과를 만들어 가면 되는거구요.^^